• 최종편집 2020-11-26(목)
 
많은 시간을 들여 만든 자료이오니 퍼 가실때는 출처와 함께 링크를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공연명 제15회 '남미선 해금산조'
장소 서울 서초동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지도보기 
날짜 2018년 12월 1일 (토요일)
시간 오후 5시
티켓료 무료초대
출연진 남미선 프로필 임현빈 프로필
문의전화 010-8569-1389
공연내용

산조는 서양 클래식의 독주곡과 유사한 우리 음악이다. 독주학기 하나. 반주악기 하나만으로 완성하는 텅 빈듯 꽉 찬 예술장르 그런데 사실은 산조와 클래식 독주곡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 작곡가가 악보만을 남기는 클래식 독주곡과 달리 산조는 연주자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작곡한 곡이 스승에서 제자로 전승되어 이어진다는 점이다. 그런점에서 제자가 스승의 곡을 연주한다는 것은 단순히 악보와 기법의 재현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산조는 스승의 인생을 통째로, 고스란히 전수하는 것이다. 스승의 음악적 삶과 호흡을 제자가 닮아가는 것이다.
 
산조는 사람이다.
 
활을 밀고 당기는 우아한 모습,품격있는 연주해석으로 ‘해금여신’이라 불리는 해금연주자 남미선이 열다섯번째 독주회를 연다. 남미선해금연주자는 지난 5월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스승 김영재류 해금 산조 전바탕(1시간)을 선 보인바 있다.
 
이번 연주는 스승의 김영재류해금산조와 (35분) 지영희류해금산조 (12분)스승 김영재 작곡의 悲 (비)를 연주하며, 연주자가 직접 관객과의 소통을 위해 지면이 아닌 무대에 앉아 직접 악기에 대한 설명과 곡설명 산조에 대해 이야기를 쉽게 풀어낼 예정이다
 
장단에는 춘향국악대전 판소리명창부분대통령상과 kbs국악대상 판소리부분수상자이며,남원시립국악단 수석으로 있는 명창 임현빈씨와 함께 한다.
 
스승의 산조를 연주하는 것은 25년째 해금연주에만 천착해 온 남미선이 전통을 계승하는 방법이자 세상과 소통하는 커다란 창문을 내는 작업이다.


협찬 : 이서윤한복,고흥곤국악기연구소,국악포털아리랑
후원 : 이서윤한복,고흥곤국악기연구원,소아다원




해피연 arirang@sori.me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5회 '남미선 해금산조 : 김영재류 해금산조, 지영희류 해금산조' - 12월 1일(토) 서울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