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국가무형문화재 ‘선소리산타령’ 황용주(1937년생) 보유자가 노환으로 10월 31일 저녁에 별세하였다.

 

□ 생년월일: 1937. 12. 3.

선소리산타령 황용주.jpg

□ 빈 소: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장례식장 지하2층 13호

□ 발 인: 2022. 11. 3.(목) ※장지: 문경 선산

□ 유 족: 최상란(부인), 황의경·황의민·황의윤(아들)

□ 주요경력

- 1972. 선소리산타령 전수장학생

- 1977. 선소리산타령 이수자

- 1985. 선소리산타령 조교 인정

- 1992. 선소리산타령 보유자 인정

- 1992. 한국국악협회 공로상 수상

- 1998. 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대상 수상

- 2001. 화관문화훈장 수상


※ 국가무형문화재 선소리산타령(1968. 4. 19. 지정)

  선소리산타령은 경기도와 서도(西道) 지방에서 불리는 잡가(雜歌)의 한 종류이다. 여러 명의 소리꾼이 늘어서서 소리한다고 하여 선소리라고 하며, 장구를 맨 한 명의 모갑이가 앞소리를 하면 소고를 든 여러 명의 소리꾼이 발림을 하며 뒷소리를 받는다. 산타령이란 곡목은 가사의 내용이 산천의 경치를 주제로 하기 때문에 붙여진 것이다.

* 모갑이: 선소리패의 우두머리를 지칭하는 말로, 선소리산타령에서는 앞소리를 담당하는 소리꾼을 의미한다.


1937년에 태어난 황용주 보유자는 10대 시기 국립국악원 시조반에 들어가 학습을 받으면서 국악과 인연을 맺었고, 1960년부터 선소리산타령 전 보유자였던 고(故) 이창배(1916~1983)에게 경·서도창, 선소리산타령 등을 사사받았다. 1972년 선소리산타령 전수장학생이 되면서 본격적인 전승자 활동을 시작하였고, 1977년 이수자, 1985년 조교로 선정되었다. 다양한 공연활동을 비롯해 휘몰이잡가와 산타령계통의 음반을 다수 녹음하였으며, 대표저서로 『한국고전음악선집』(1981), 『한국경서도창악대계』(1993) 등이 있다. 이같은 선소리산타령에 대한 열정과 전승활동을 인정받아 1992년 보유자로 인정되었으며, 한평생 국가무형문화재 선소리산타령의 전승과 발전에 헌신하였다

전체댓글 0

  • 541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謹弔] 국가무형문화재 제19호 ‘선소리산타령’ 황용주 보유자 별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