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1(토)
 

 

[앵커]

퓨전국악의 선두주자 이희문 씨가 또 한 번 새로운 시도를 선보입니다.

 

▶ 이희문 프로필

 

이번엔 흑인음악 전문 밴드와 함께 강남에서 보낸 어린 시절을 민요 가락에 실어 노래합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엔 벌이 타령 갑시다~ 엔 벌러 갑시다~'"

어린 시절 일본으로 공연을 자주 다니시던 명창인 어머니.

아들의 외로움은 수십 년이 지나 '엔 벌이 타령'으로 신명 나게 되살아납니다.

트리오 '씽씽'으로 퓨전 국악 붐을 이끈 이희문이 공연 연습이 한창입니다.

 

신작 '강남 오아시스'


아기 때부터 줄곧 살아온 강남, 허허벌판이 화려한 도시로 바뀐 이야기를 판소리 같은 1인 음악극 형식으로 풀어냅니다.

직접 작사, 작창까지 하며 자전적 얘기를 진솔하게 담았습니다.

 

 ▶ 2월 18일~20일 세종문화회관, '강남오아시스' 공연정보

 

자기 얘기 하기가 조금은 창피했다는 그는 소통하는 방법을 모르는 세상에 '솔직함'이 던져지기를 바랍니다.


[이희문 / 소리꾼 : 편한 소통을 하기 위해서 그런 SNS나 이런 것을 하고 있는 것을 이렇게 보면 뭔가 다 솔직하지 못한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다. 이걸 보고 있으면 더 마음의 병이 생기는 것 같은 거예요.]


독특한 의상과 분장으로 국악의 새 장을 연 그는 튀는 비주얼에 절묘하게 어울리는 우리 가락으로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매년 파격을 반복하고 있지만, 자신의 소리의 뿌리인 경기민요 사랑도 잊지 않습니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283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남' 출신 소리꾼의 또 다른 '강남스타일' - 민요 소리꾼 '이희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