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6(토)
 

“여기까지 온 과정이 정말 힘들었는데, 참 덤덤합니다. 문화재가 개인의 명예를 위한 일이 아닌 만큼, 앞으로 판소리 고법의 부흥과 제자 양성을 위해 온 힘을 다할 생각입니다.” 

고수 박시양.jpg

 

8월 23일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고법 보유자로 최종 인정된 박시양씨는 이처럼 소감을 밝혔다.

 

 박시양 프로필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는 적벽가·춘향가·흥보가·심청가·수궁가와 고법(鼓法)으로 나눠 보유자를 인정한다. 판소리 고법은 판소리가 정착한 조선 중기 이후에 생겨난 것으로 판소리에 맞춰 고수(북 치는 사람)가 북으로 장단을 쳐 반주하는 것을 말한다.


이로써 판소리 고법 보유자는 정철호·김청만씨를 포함해 3명으로 늘었다.


1980년 동아리 활동으로 국악을 처음 접한 그는, 반주를 권유받으면서 고법에 입문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고법을 배운 것은 전남도립국악단에 입단, 1989년 김성래 전 보유자(1929~2008)를 만나면서부터다. 2001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고법)’ 전승교육사로 인정돼 고법 전승에 힘써 왔다. 20대 청년시절에 북채를 쥐고, 문화재라는 최고 영예에 오르기까지 40여년이 흘렀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357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시양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고법’ 보유자 - "판소리 고법 부흥·제자양성에 최선 다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