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7(금)
 

 

'제30회 KBS국악대경연' 대상선정연주회에서 성악 부문 왕윤정(30·판소리)이 대상을 차지했다.

 

11월 23일 KBS에 따르면 왕윤정은 지난 19일 예·본선을 통과한 5개 부문의 금상 수상자들과 경합해 영예의 대상을 안았다.

 

'심청가' 중 심봉사가 세상을 떠난 곽씨부인의 무덤을 부여안고 탄식하는 대목을 불러 호평 받았다.

 

눈먼 심봉사의 마음을 헤아려보고자 불을 끄고 연습하기도 했다는 왕윤정은 대상으로 호명되는 순간 "시간이 멈춘 듯한 느낌"이라고 감격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예술사와 예술전문사를 졸업한 왕윤정은 왕기철 명창의 딸이다.

 

왕 명창 또한 제11회 KBS국악대경연 판소리 부문 장원 출신이다. 이로써 대를 이어 KBS국악대경연 수상자가 되는 영예를 안았다.

 

왕윤정은 "제 나이가 만 30세로 KBS국악대경연과 나이가 같다. 이런 의미 있는 상을 받아서 너무나 기쁘다. 앞으로도 많이 노력하고 연구하는 소리꾼이고 싶다"고 말했다.

 

2등상인 크라운해태 특별상은 '서용석류 대금산조'를 맑은 음색으로 섬세하게 표현한 관악부문 최종윤(24)에게 돌아갔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572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30회 KBS국악대경연' 대상, 성악 부문 왕윤정 "많이 노력하고 연구하는 소리꾼이고 싶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