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체계에서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기·예능 보유자와 이수자의 중간에 있는 전수교육조교의 명칭이 ‘전승교육사’로 바뀝니다.


문화재청은 지난 6월 ‘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른 시행령 개정을 통해 오는 12월 10일부터 전수교육조교의 명칭을 전승교육사로 변경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수교육조교는 보유자 또는 보유단체의 전수교육을 보조하는 사람으로 1983년 전수교육보조자로 처음 신설됐으며, 2001년 전수교육조교로 명칭이 바뀌었습니다. 지난달(10월) 말 기준 국가무형문화재 148개 종목 중 116개 종목에서 251명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와 보유단체는 물론 전승교육사로부터 교육을 3년 이상 받은 사람도 전수교육 이수심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단체종목에 속한 전승교육사는 현행대로 단체 안에서 전수교육을 시행해야 합니다.


한편 시·도무형문화재 보유자 또는 보유단체가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나 보유단체로 인정된 경우, 해당 시·도무형문화재 전승자의 전수교육이나 전승활동 경력이 인정되지 않았던 사항도 개선됐습니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1

  • 12260
Стремись не к тому, чтобы добиться успеха, а к тому, чтобы твоя жизнь имела смысл. https://helloworld.com?h=94134e991ef0229362214898efb55eaf&

Стремись не к тому, чтобы добиться успеха, а к тому, чтобы твоя жизнь имела смысл. https://helloworld.com?h=94134e991ef0229362214898efb55eaf&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조교에서 '전승교육사'로 명칭 변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