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4(토)
 

고흥 출신 송순섭(84·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적벽가 예능 보유자) 명창이 제27회 방일영국악상을 수상했다.


방일영문화재단이 수상하는 방일영국악상은 국악전승과 보급에 공헌한 명인·명창에게 수여하는 국악상으로 상금은 7000만원이다.


방일영국악상 심사위원회는 “폭포수 내리치듯 장쾌한 소리로 무대를 활기차게 이끌어 온 송순섭 명창은 여든이 가까운 나이까지 ‘적벽가’를 완창하며 예술혼을 불사른 ‘영원한 현역’”이라며 “남성 특유의 호방함과 툭툭 던지는 듯한 시원함으로 판소리 다섯 바탕 중에서도 가장 까다롭고 어려운 ‘적벽가’를 완벽히 소화, 특유의 힘 있는 소리를 잘 표현해준 예인”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 해당기사 더보기

 

1994년부터 방일영 국악상을 주최해온 방일영문화재단은 평생 국악 발전에 기여해온 공로를 바탕으로 하되 최근 3년 실적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현재 정력적으로 공연 활동을 펼치는 국악인을 수상자로 뽑고 있다.

▶ 방일영문화재단 홈페이지


역대 수상자

만정 김소희(제1회), 만당 이혜구(2회), 박동진(제3회), 심소 김천흥(제4회), 관제 성경린(제5회), 만당 오복녀(제6회), 양암 정광수(제7회), 석암 정경태(제8회), 낭월 이은관(제9회), 황병기(제10회), 묵계월(제11회), 이생강(제12회), 이은주(제13회), 오정숙(제14회), 정철호(제15회), 이보형(제16회), 박송희(제17회), 정재국(제18회), 성우향(제19회), 안숙선(제20회), 이춘희(제21회), 김영재(제22회), 김덕수(제23회), 이재숙(제24회), 송방송(제25회), 김영희(제26회) 



전체댓글 0

  • 878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흥 출신 송순섭 명창 '제27회 방일영 국악상’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