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금)
 


서울 국악 센터 2022년 개관…국악인 온라인‧해외진출 지원
봄-국악 실내악축제, 여름-서울국악축제 등 사계절 국악 축제
공공 공연에 국악 20% '쿼터제' 도입…생애주기별 찾아가는 교육


서울시가 창덕궁 돈화문~종로3가역에 이르는 돈화문로 일대 '국악로'를 2025년까지 세계적인 국악명소로 만든다.

 
국악로 인근에는 서울 국악사업의 컨트롤타워이자 허브인 '서울국악센터'가 2022년 개관한다.

6월 24일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국악플랜 2025'을 발표했다.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즐기는 국악'이라는 목표 아래 3대 분야, 6대 추진과제, 24개 세부사업을 2025년까지 추진한다.

'서울국악센터'가 2022년 문을 열면 서울남산국악당(2007), 돈화문국악당(2016)‧우리소리박물관(2019)과 연결되는 남산~국악로~북촌 '국악벨트'가 완성된다.

국악로 옛 명소(운당여관, 국악사양성소)→돈화문국악당(공연)→우리소리박물관(전시)→돈화문로 상가와 국악기상으로 이어지는 국악 스토리텔링 둘레길도 개발해 언제든 우리소리를 감상할 수 있는 국악투어 코스로 만들 계획이다.

국악로 버스킹 공연 등의 사업도 공모로 추진된다.

시는 전문 국악인들에게 성장단계별(신진·유망·중견) 밎춤 지원에 나선다. 온라인 시장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국악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한 뉴미디어 제작지원 사업도 신설된다.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국악 신인들의 해외진출도 돕는다.
 

전체댓글 0

  • 750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5년 돈화문로 일대, 세계적 국악 관광명소 된다, '서울국악플랜 2025'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